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적폐청산TF, '민간인 댓글부대' 18개팀 추가 확인

JTBC 소셜라이브 - 사회부

 

'여론조작 규모' 훨씬 컸던 듯

[앵커]

 

이런 가운데 원세훈 국정원이 운용했던 민간인 댓글 부대가, 기존에 찾아낸 30개 이외에 18개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30일) 나온 이야기입니다. 이들 역시 국정원 예산을 받아서 활동했는데, 온라인의 여론 조작을 담당했습니다. JTBC는 민간인 댓글부대가 30개 팀 3500명으로 활동했고 여기에 나랏돈이 한 달에 2억5000만 원씩 들어간 사실을 단독보도한 바 있습니다. ☞[단독] 찬반 500원·댓글 5000원…활동별 수당 '가격표'

18개 팀은 30개 팀과는 전혀 다른 팀이어서 댓글 부대 규모와 예산은 훨씬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병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170831_nis.jpg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TF는 최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운용한 민간인 댓글부대를 추가로 찾았습니다.

 

조사 결과, 기존에 밝혀진 30개 팀 외에 18개 팀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8개 팀은 기존의 30개 팀과는 조직원이나 활동이 전혀 다른 별개의 팀인데 이들 역시 온라인상에서 국정원의 지휘를 받아가면서 여론조작을 담당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의 활동 시기는 30개 팀이 활동했던 때와 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기존에 알려진 댓글부대 3500명보다 훨씬 더 큰 규모로 여론 조작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아진겁니다. 

 

2012년 매월 최대 2억 5000만 원이 소요된 비용도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더 큰 규모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국정원은 당시 지시에 따라 댓글을 달면 건당 5000원, 의견 게시글을 올리면 건 당 만 원을 준다는 가격표까지 마련해놓고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용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는 이번 주중 이같은 내용을 토대로 18개 외곽 팀을 검찰에 수사 의뢰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원문보기_ http://news.jtbc.joins.com/html/182/NB11515182.html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