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6월항쟁과 촛불은 연장선” 왕년의 넥타이부대 등 행진

 

지난 주말 서울광장 등서 기념행사
“삶의 민주주의로 승화·계승돼야”


170613_hani_007.JPG

1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을 출발해 광화문 거리를 행진하고 있는 ‘6월항쟁군’.
 

“민주(주의) 올 때까지 민주 외쳐라….”
 

1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엔 사무직 노동자를 일컫는 ‘넥타이 부대’ 40여명이 부르는 민중가요가 울려 퍼졌다. 6월항쟁 당시 거리에 나와 시민들의 시위 참여를 유도했던 청년들은 머리가 희끗희끗한 50~70대가 돼 ‘1987년 6월’을 재현했다. 6월민주항쟁30년사업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주최로 열린 ‘민주시민 대동제-6·10 민주난장’이었다.

이날 시민 800여명은 오월 광주시민군, 유월항쟁군, 탄핵 촛불시민군 등 주요 민중항쟁을 재현하면서 30년전 뜨거웠던 6월을 되새겼다.


6월항쟁을 재현한 유월항쟁군은 명동성당을 출발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으로 향했다. ‘한열이를 살려내라’, ‘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적힌 현수막이 행렬 선두에 섰다. 넥타이 부대를 선두로, 공장 노동자, 마스크를 쓴 대학생들이 뒤따랐다. 이들은 “호헌철폐, 독재타도”, “전두환은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초록색 페트병에 주황색 손수건을 꽂아 만든 화염병 모형을 든 시민도 눈에 띄었다.


시민들은 “30년 전 6월항쟁과 지난해 촛불집회가 연장선에 있다”고 입을 모았다. 남근우(61)씨는 “6월항쟁은 노태우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반쪽의 승리로 끝났지만, 대통령을 끌어내고 새 정권을 탄생시킨 촛불혁명을 지켜보면서 그때의 민주항쟁이 지금에서야 완성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대학교 1학년 때 6월항쟁에 참여했던 정지영(50)씨도 “지금껏 텔레비전으로 6월항쟁 기념식을 생중계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올해 처음으로 대통령이 직접 축사하는 것을 봤다. 촛불 이후 세상이 참 많이 바뀌었다는 걸 체감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저녁 7시께, 서울광장에선 6월항쟁 30년 맞이 국민대회 ‘6월의 노래, 다시 광장에서’가 열렸다. 1만5000여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임을 위한 행진곡’이 국민대회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모든 발전과 진보는 6월항쟁에서 비롯됐다. 역사를 바꾼 두 청년, 부산의 아들 박종철과 광주의 아들 이한열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목소리가 영상을 통해 흘러나오자 시민들은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가수 윤선애씨와 함께 ‘그날이 오면’을 부른 박원순 서울시장은 “6월 정신의 계승자인 시민들이 지난 겨울에 광화문광장을 가득 메워 마침내 새로운 민주정부를 탄생시켰다”며 “광장의 민주주의는 삶의 민주주의로 승화하고 계승돼야 한다”고 말했다.


‘87세대’와 ‘87년생’이 만나 1987년 6월항쟁과 대통령 탄핵 촛불집회의 의미를 되새기는 공연도 펼쳤다. 배우 이대연·박지연씨가 각각 87세대와 87년생을 맡았다. 공연 막바지에는 민주화 30년과 촛불 승리를 아우르는 ‘국민주권 대헌장’ 초안이 발표됐다. 정성헌 추진위원장이 낭독한 대헌장엔 “인간의 존엄을 억압하고, 차별하는 제도에 저항하고, 불의한 권력을 무너뜨리는 일은 주권 가진 시민의 책무”라는 내용이 담겼다. 추진위는 오는 10월 ‘6월민주항쟁 30년 맞이 국제학술대회’를 여는 등 6월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행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수진 고한솔 기자 jjinpd@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98318.html#csidxfb98cc0561b8e39b5e1076e70dbb333